ASF 소강… 경기남부 농장 방역 초소 폐쇄
ASF 소강… 경기남부 농장 방역 초소 폐쇄
  • 박희범 기자
  • 승인 2019.11.12 21:11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 152곳에서 22곳으로
평택 2곳 거점 초소 유지
인력 복귀로 행정공백 해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한 달 넘게 소강상태를 보임에 따라 안성과 평택 등 경기남부지역 농장 방역 초소가 잇따라 폐쇄조치 됐다.

안성시는 12일 그동안 운영해 온 농장초소 137곳을 전날 오후를 기해 모두 폐쇄했다고 밝혔다.

다만 거점 초소 3곳과 이동 통제 초소 2곳, 조류인플루엔자(AI) 초소 12곳은 계속 운영 중이며, 이동 통제 초소 5곳을 추가 설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기로 했다.

이번 농장 초소 폐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전국 농장 초소 운영에 대한 지침에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중점관리 지역은 기존 24시간 운영에서 지자체별 자율적 운영으로 변경되며,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중점관리 지역은 기존 24시간 운영에서 오전 6시부터 저녁 6시까지 하루 12시간 운영으로 조정된다.

이로써 안성에서 유지되는 초소는 152곳에서 22곳으로 줄었다.

하루 725명이던 초소 근무 인력도 61명으로 줄게 됐다.

그동안 초소 운영비로 사용된 한 달 평균 약 35억원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예산도 대폭 절감이 예상된다.

최문환 안성시장 권한대행은 “농장 초소는 폐쇄하는 대신 거점 초소 등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방역 체계는 이어갈 방침”이라며 “한 달 평균 35억여원 투입되던 ASF 방역 관련 예산도 크게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평택시도 그동안 운영해 온 농장 초소 38곳을 모두 폐쇄했다.

다만 거점 초소 2곳은 유지할 방침이다.

하루 평균 258명 투입되던 방역 근무 인력은 18명으로 줄게 됐다.

평택시 관계자는 “농장 초소 폐쇄에 따라 거점 초소 중심의 방역은 더 철저히 하도록 조치했다”며 “농장 초소에 투입되던 공무원들도 본연의 업무로 복귀할 수 있게 돼 행정 공백 우려도 덜게 됐다”고 전했다.

/안성·평택=박희범기자 hee69b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