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관급공사 부실설계 성남시, 현장감사 3곳 적발
대규모 관급공사 부실설계 성남시, 현장감사 3곳 적발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9.11.13 19:39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동 육아지원센터 건립 등
부적정 계상 7건 3천만원 감액
설계보증사에 손배청구·과징금
성남시는 도급액 5억 원 이상의 대규모 관급 건설 사업장 4곳을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현장 감사’를 벌여 12억 원 사업비가 소요되는 필수 공종을 누락한 3곳의 부실 설계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들 사업장이 부적정하게 계상한 공사단가 7건의 3천만 원 공사비도 감액 조치했다.

현장 감사가 진행된 곳은 ▲중원구 여수동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립 공사장(완공 예정 2020년 8월) ▲수정구 복정동 복정2국공립어린이집 신축 공사장(2020년 8월) ▲수정구 둔전동 배뫼산 체육시설 조성 공사장(2020년 1월) ▲수정구 복정동 고도정수처리시설 및 정수장 개량 공사장(2023년 3월)이다.

앞서 시는 지난 9월 23일~10월 4일 각 건설 현장에서 부실시공 예방, 설계(변경)의 적정성 여부, 안전 관리, 공종 누락으로 인한 부실 설계 등에 대한 감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고도정수처리시설 및 정수장 개량 공사 현장의 구내 배관 연결 배관 등 사업비 10억 원이 소요되는 필수 공종이 다수 누락됐음을 발견했다.

시는 해당 설계 보증사에 부실 설계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관련법에 따라 과징금 부과 등 행정 조치하고 과다 계상한 1천100만 원의 공사비를 감액 조치했다.

다른 2곳의 공사 현장에선 시스템 동바리 등 2억 원 사업비가 소요되는 공종 누락과 토류판 해체비 등 1천900만 원 상당을 부적정하게 계상한 오류를 찾아내 바로잡았다.

시 관계자는 “필수 공종 누락으로 인한 부실 설계, 단가와 공사비 부풀리기를 막는 데 중점을 두고 이번 현장 감사를 진행했다”면서 “그런 관행은 시민 안전을 위해 퇴출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