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황교안-유승민 밀당 가관… 구태정치”
손학규 “황교안-유승민 밀당 가관… 구태정치”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3 19:4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혁 의원들 당적 정리 요구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3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보수통합 논의과정에서 불협화음을 일으키고 있는 데 대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밀당이 가관”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선거철이 다가오고 있긴 한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국당 복당파 좌장인 김무성 의원은 아예 공천 룰까지 거론하며 적극 구애에 나섰다”면서 “한심 구태 정치 모습의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정치인이라면 국가를 위한 철학과 비전으로 승부해야 한다”며 “겉으로는 복당, 통합을 주장하며 뒤로는 온갖 밀약으로 공천장사하는 구태정치는 벗어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유 의원을 비롯한 변혁 의원들은 떳떳하게 당적을 정리하고 한국당과 솔직한 타협에 나서기를 바란다”며 “바른미래당은 인재를 영입하고 새롭게 거듭나기 위한 체제 정비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