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과반이 모병제 반대 한국당, 여론조사 결과
국민 과반이 모병제 반대 한국당, 여론조사 결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3 19:4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공약으로 검토 중인 ‘모병제 도입’과 관련, 자유한국당이 국민 과반이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13일 내놓았다.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이날 자체 여론조사 결과 현행 징병제 대신 직업군인 형태로만 군대를 유지하는 모병제 도입에 대해 반대 53.5%, 찬성 38.7%로 반대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반대 의견은 60대 이상(64.7%), 충청권(63.7%)과 강원·제주(62.2%), 보수(67.0%) 및 중도보수(66.1%), 자영업(62.2%), 판매·영업·서비스직(63.4%), 주부(59.8%) 등에서 높았다.

찬성은 40대(52.1%), 호남권(58.1%), 중도진보(55.3%) 및 진보(49.8%), 사무·관리·전문직(49.6%)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모병제를 도입할 경우 국가 안보 수준에 대한 예상을 묻는 질문에는 ‘현재보다 약화할 것’이라는 의견이 43.6%로 가장 많았다.

모병제 도입 찬반 논리에 대해서는 ‘인구감소 시대에 대비한 병력구조 개편을 위해 필요하다’는 의견이 41.3%로 나타났고, ‘남북 분단 상황이라는 안보 현실에서 시기상조’라는 의견은 51.3%로 집계됐다고 여의도연구원은 전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1일 전국 만 19세 이상 1천332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는 ±2.69%p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