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식중독’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겨울철 식중독’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13 20:04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 후 구토·설사 증상 나타나
손 깨끗이 씻고 해산물은 익혀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겨울철 식중독의 주범인 노로바이러스의 유행 시기를 맞아 개인위생 등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3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분석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경기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검출현황에 따르면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바이러스 검출 건수는 총 591건으로 전체 검출 건수 1천233건의 47.3%에 달했다.

월별로는 12월이 286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1월 177건, 11월 128건 등의 순으로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올해 1∼10월 도내 어린이집, 초·중·고교, 유치원에서 발생한 총 43건의 식중독 발생 원인의 70% 이상(32건·74.4%)을 차지할 만큼 식중독의 주요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다.

감염 후 24∼48시간이면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후, 음식 조리 전, 식사 전후 비누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하며 해산물은 익혀서 먹고 지하수는 끓여 마셔야 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식중독은 여름철에는 병원성 대장균, 살모넬라균, 캄필로박터균이 주요 원인균으로 작용하고 겨울철에는 노로바이러스가 주범”이라며 “집단급식소에서 근무하는 조리 종사자들의 경우 더욱더 철저한 위생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