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허위사실 공표혐의 항소심도 무죄선고
안승남 구리시장 허위사실 공표혐의 항소심도 무죄선고
  • 박건 기자
  • 승인 2019.11.14 19:52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안승남 구리시장이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1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안 시장에게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제반 사정을 고려하면 피고인이 사용한 ‘경기연정 1호 사업’ 등의 표현은 특정한 세부사업으로 지정됐다는 뜻이 아니고, 남경필 당시 경기도지사가 강조한 연정 정신에 따라 경기도의 지원 아래 추진되던 사업이란 것을 강조하는 것이라 봐야 한다”며 “이는 객관적 사실과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일부 시민들의 오해가 있었다고 해서 발언을 허위라고 할 수는 없다”며 “비록 상고심이 남았으나 형사재판의 부담을 덜고 시민을 위해 훌륭한 시정을 펴달라”고 덧붙였다.

1·2심이 모두 무죄가 선고됨에 따라 안 시장은 당선무효 위기의 고비를 연달아 넘겼다.

선출직 공직자가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징역형이나 100만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되면 당선무효가 된다.

안 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SNS 등에 ‘구리월드 디자인시티 사업은 경기 연정 1호 사업’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검찰은 이를 두고 당선되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이라며 안 시장을 기소했다.

/이화우·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