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법, 한국당 제외 4당끼리 통과 시켜야”
“선거제법, 한국당 제외 4당끼리 통과 시켜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4 20:3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대표 상무위서 주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4일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시 의원직 총사퇴와 관련해 “더 이상 선거제도 개혁을 가지고 자유한국당과 논의할 필요가 없어졌다”며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끼리 선거제법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의원직 총사퇴를 다시 꺼내든 것은 이제 개혁에 대한 결사항전의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여야 4당, 그리고 대안정치연대가 이제 4+1 논의의 틀을 만들어서 정기국회 내에 여야 4당이 추진했던 패스트트랙 법안, 검찰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을 안전하게 통과시킬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오직 기득권 유지에만 혈안이 돼서 적대적인 대결정치를 끌고 가려고 한다”며 “만약 지금 선거제도를 바꾸지 않는다면 내년 총선 이후에도 지금과 같은 동물국회의 모습이 계속 지속될 것이다. 이번에 반드시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이 극단적인 특권정치를 청산하고 공정과 정의를 향한 개혁을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대표는 “검찰은 나경원 대표 본인이 천명한 대로 패스트트랙 불법폭력 행위를 지휘한 사실과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관련 비리를 엄중 수사해서 책임을 규명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