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출산·양육 부담” 女 “개인의 삶 중시”
男 “출산·양육 부담” 女 “개인의 삶 중시”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17 20:22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에게 비혼 증가 이유 물었더니…

결혼, 자녀, 저출산 인식조사

주거비용 부담은 남녀 공통
가장 시급한 저출산 대책
27% “공공보육 강화” 꼽아
최근 비혼이 증가하는 이유로 남성은 ‘출산·양육 부담’을, 여성은 ‘개인의 삶·여가 중시’를 가장 많이 꼽았다.

17일 경기도가 공개한 ‘결혼, 자녀, 저출산과 관련한 도민 인식조사’에 따르면 최근 비혼 증가 이유로 남성이 꼽은 1위는 출산·양육 부담(32%)이었다. 이어 과도한 주거비용(29%), 개인의 삶·여가 중시(17%), 이상적 배우자 못 만남(7%)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개인의 삶·여가 중시(26%)를 가장 많이 꼽았고, 과도한 주거비용(21%), 출산·양육 부담(20%), 이상적 배우자 못 만남(1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비혼 문제에 관해 남녀 간 시각차는 있었으나 주거비용과 관련해서는 남녀가 공통으로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 사회 저출산 문제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5%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원인으로는 34%가 양육비·사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을 들었다.

이어 자녀 양육 심리적 부담(13%), 개인의 삶을 더 중시(13%), 과도한 주거비용(12%), 미래 사회상 비관적 전망(11%) 등의 순이었다.

특히 여성들은 휴직 곤란·경력단절(13%)을 남성(5%)보다 더 많이 우려했다.

가장 시급한 저출산 대책으로는 공공 보육 강화(27%)를 꼽아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등 돌봄 시스템 확대와 서비스의 질적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도민들은 이어 육아기 단축·유연 근무 등 다양한 근로 형태 확산(18%), 다자녀 주거복지 확대(11%), 육아휴직 장려(11%) 등을 시급히 추진되어야 할 저출산 대책으로 꼽았다.

결혼에 대한 인식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4%가 ‘해야 한다’고, 69%는 ‘자녀가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안동광 도 정책기획관은 “도는 올해 인구정책 방향을 ‘모든 세대 삶의 질 제고’로 정했다”며 “저출산 대책은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일·생활 균형 지원 플랫폼 구축·운영 등 20개 역점과제에 집중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도민 2천9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5~18일 자동응답 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p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