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거대양당의 기존 구조 균열 생기기 시작”
孫 “거대양당의 기존 구조 균열 생기기 시작”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8 20:3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김세연 총선 불출마에
“세대 교체 바람 불어” 강조
“바른미래당의 골든타임
국민들의 열망 받들어
새인재 영입 총선 준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8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등의 총선 불출마 선언과 관련 “거대양당의 기존 구조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의도에 세대 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며 “정치 개혁을 열망하는 우리 국민의 뜨거운 목소리에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인들이 답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건 단순히 사람만 바뀌는 물갈이가 아니라 정치의 판을 바꾸는 정치 구조 개혁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대결과 갈등의 싸움만하는 거대양당 구도가 타파되지 않는 한 사람만 바뀌는 물갈이의 한계가 분명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바른미래당이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정치 구조 개혁에 앞장서겠다. 다당제와 합의제 민주주의를 제도화해 정치의 판을 바꾸는 구조 개혁을 완수할 수 있는 정당이 바로 바른미래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는 바른미래당과 제3지대의 골든타임”이라며 “우리당 문을 활짝 열고 새인재를 영입하고 국민과 함께 총선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