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고차수출단지서 시동 점검하던 BMW 승용차에 불
인천 중고차수출단지서 시동 점검하던 BMW 승용차에 불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11.19 18:57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중고차수출단지에서 시동 점검을 하던 BMW 승용차에 불이 나 2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19일 인천 공단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54분쯤 인천 연수구 옥련동 중고차수출단지에 주차된 상태로 시동 점검을 받은 BMW 530i 승용차에서 불이 나 6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엔진룸이 검게 타 소방서 추산 28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 승용차는 2002년에 제조됐으며 중고차 매물로 나온 차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차량을 구매하려 1분가량 시동걸고 점검을 한 뒤 시동을 껐는데 보닛에서 연기와 화염이 일어났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천=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