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업 기술개발 지원 협력체계 강화
항공기업 기술개발 지원 협력체계 강화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11.19 19:38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테크노파크 ‘협의회’ 개최
민간항공기 부품 국산화 추진
항공산업 진출 기업 사례 제시
인천시가 지역 항공산업 육성을 위해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등 항공기업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에 나선다.

19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시는 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인천항공 기업 지원을 위한 ‘인천 항공기업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항공산업(드론기업 포함)에 진출했거나 진출 역량을 가진 기업을 중심으로 구성돼 매년 상·하반기 2회 운영되고 있다.

시는 지역 항공선도기업 19개 기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항공관련 인증 획득, 기술개발 및 글로벌 에어쇼에 참여해 글로벌 상품화 마케팅 활동 등에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업 우대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항공산업 육성 정책 방안과 함께 시의 항공관련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변화하는 항공산업의 트랜드 속에서 인천 항공기업들의 도약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날 협의회에서는 정부와 인천시의 지원을 통해 국내 최초로 ‘민간항공기 부품 국산화 개발과 글로벌 인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다윈프릭션에서 200인승급 민간항공기에 사용되는 브레이크 부품개발 사업 추진 과정을 발표해 항공산업에 진출하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모범사례를 제시했다.

시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항공정비산업단지 조성을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함께 정책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송도를 중심으로 인천산학융합원이 항공우주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구 수도권매립지에는 미래 혁신성장 산업인 드론산업 기반인 국가 드론시험인증시설 구축을 유치하는 등 최근 실질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올해보다는 내년에 많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