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이의신청 344건 접수… 국어 21번 최다
수능 이의신청 344건 접수… 국어 21번 최다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9.11.19 20:04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600여건 줄어
25일 심사결과·정답 발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정답에 대한 수험생의 이의 제기는 총 300여건 접수됐다.

수능 출제기관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당일인 14일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이의신청을 받은 결과 지난해 991건보다 600여건 적은 총 344건이 접수됐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접수된 이의신청 가운데 시험 운영에 대한 불만 등 민원을 제외한 순수 이의신청은 236건이었다.

총 91개 문항에 대한 이의가 있었다.

영역별로 보면 사회탐구가 117건으로 가장 많았고, 국어 101건, 과학탐구 53건, 영어 37건, 수학 24건, 직업탐구 7건, 제2외국어/한문 3건, 한국사 2건이 있었다.

가장 많은 이의신청이 제기된 문항은 국어 21번으로, 총 29건이 접수됐다.

고전가사 ‘월선헌십육경가’와 권근의 ‘어촌기’ 가운데 10곳에 밑줄을 그어놓고 적절하지 않게 해석한 것을 고르는 문제였다.

평가원은 접수된 이의신청을 일주일간 심사한 후 이달 25일 오후 5시에 심사 결과와 수능 정답을 확정 발표한다.

수능 성적은 12월 4일 수험생에게 통지된다.

/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