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리한 ‘대각선 횡단보도’, 道 지자체는 뒷짐
편리한 ‘대각선 횡단보도’, 道 지자체는 뒷짐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11.19 20:29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예방·보행자 편의 증진
전국 각지에서 확대 설치 속
용인·수원 등 미온적 태도 논란

“보행자 안전이 가장 큰 장점”
‘선제적 행정’ 요구 거센 목소리
최근 대각선 횡단보도가 보행자 편의와 사고 예방, 교통체계 개선 등 효과로 전국적으로 확대 설치가 추진되고 있지만 도내 지자체들은 뒷짐만 지고 있어 선제적인 행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9일 경기도와 경찰청 등에 따르면 대각선 횡단보도는 대각선 길이 30m 이내 사거리 교차로와 시간당 보행자 500명 이상 통행지, 시간당 차량 800대 이하인 곳에 설치할 수 있다.

최근 서울시가 보행자 중심의 보도체계 안착화를 선언하고 오는 2023년까지 현재의 두배 수준인 240곳으로 확대 설치키로 해 주목받고 있다.

이처럼 서울시를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대각선 횡단보도의 대대적인 확대 설치를 추진중인 것과 달리 도내 지자체들은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비판과 논란이 일고 있다.

실제 인구 107만명의 용인시는 지난해 설치된 5개 등 현재 33개의 대각선횡단보도가 있지만 향후 추가 설치계획이 전무한데다 민원 접수에 한정해 설치할 계획이라는 입장인가 하면 전국 최대 기초지자체인 수원시도 현재 설치된 61개의 대각선 횡단보도 외에는 시민 불편사항 접수 시만 설치 검토 방침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도내 대부분의 시·군 역시 대각선 횡단보도 확대 설치와 관련해 사실상 뒷짐으로 일관하고 있어, 보행자 중심의 선제적인 행정으로의 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 지난 10월 13일 일명 ‘민식이 법’ 발의가 진행되면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에 대한 처벌 강화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어 안전사고 줄이기와 관련해 시급하게 전면화해야 한다는 의견들도 나온다.

시민 김모(40·수원 영통동)씨는 “대각선 횡단보도가 설치된 곳은 교통의 흐름도 빠르고, 무엇보다 우회전 하려는 차량으로부터 보행자가 안전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학교 인근이나 대규모 아파트 단지 등에서 이같은 요구가 많은 만큼 수원시도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설치를 장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교통안전공단 한 관계자는 “대각선 횡단보도가 설치되면 2번 건너야 할 횡단보도를 한번에 건널 수 있어 보행자의 편의를 증진시킬 수 있다”라며 “대각선 횡단보도의 설치로 걷고 싶은 도시라는 지향점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지자체와 심의위원회를 통해 대각선 횡단보도가 필요한 적재적소에 설치하고 있다”며 “차량 정체 등 단점이 존재하지만 교통 흐름에 명백히 방해가 되지 않는다면 보행자의 안전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지자체 관계자는 “따로 대각선 횡단보도 확대 설치 계획은 아직까지 수립되지 않았다”며 “민원이 많은 들어오는 곳에 우선적으로 설치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