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구단 전력보강 기회 ‘2차 드래프트’ 찬스 잡아라
프로야구 구단 전력보강 기회 ‘2차 드래프트’ 찬스 잡아라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11.19 20:30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비공개 지명행사 열려
최하위 롯데 1R 1순위 지명권
두산, 그동안 19명 이적 ‘손실’
유출 최소화 위해 팀당 4명 제한
2019 KBO(한국야구위원회) 2차 드래프트가 2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번 2차 드래프트에는 내년 시즌을 앞두고 동계훈련을 준비하고 있는 프로야구 10개 구단이 전력을 보강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

10개 구단은 이날 팀당 40명의 보호선수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선수를 최대 3명까지 영입할 수 있다.

각 구단은 지난 10일까지 KBO에 40인 보호선수 명단을 제출했고 20일 비공개로 지명행사를 치른다.

이번 트래프트에서는 최하위 롯데 자이언트가 1라운드 첫 번째 지명권을 갖고 한화 이글스, 삼성 라이온즈, KIA 타이거즈, KT 위즈 등의 순으로 선수를 선발한다.

지명권을 행사하는 구단은 1라운드에서 선수를 뽑으면 원소속팀에 3억원을 지급하고, 2라운드에선 2억원, 3라운드에선 1억원을 각각 지급하면 된다.

올 시즌 가을야구 진출에 실패한 팀들에게는 이번 드래프트가 포스트시즌을 경험한 선수를 영입할 수 있는 기회이자 올 시즌 제 역할을 하진 못했지만 ‘옥석’을 가려낼 수 있는 선택의 장이 될 수도 있다.

그런 점에서 2019시즌 통합 우승팀인 두산 베어스는 전력 유출에 노심초사하고 있다.

끊임없이 유망주를 키워내기로 유명한 두산은 그동안 2차 드래프트에서 많은 선수를 잃었다.

2011년 시작해 격년제로 열리는 2차 드래프트는 그동안 4차례 열려 총 117명의 선수가 팀을 옮겼는데, 두산에서 19명의 선수가 지명을 받고 빠져나갔다. 10개 구단 중 가장 많다.

반면 한화와 KT는 유출된 선수가 6명씩으로 가장 적다.

KBO는 일부 팀에서 선수가 무더기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한 팀에서 빠져나가는 선수를 4명으로 줄였고, 1~2년 차 선수는 대상에서 제외했다.

2차 드래프트가 끝나면 각 구단은 본격적으로 정비에 돌입하고 FA 시장도 다시 불붙을 것으로 보인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