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엔 빌드업 작전이 최상”
“한국 축구엔 빌드업 작전이 최상”
  • 연합뉴스
  • 승인 2019.11.20 21:28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정 마친 벤투 감독 귀국
최후방∼전방 볼 유기적 연결
“빌드업 축구 더 강화” 밝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중동 원정 2연전을 마치고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중동 원정 2연전을 마치고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빌드업 축구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에 가장 적절합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최후방 수비진부터 시작해 전방 공격진까지 유기적으로 볼을 연결하는 ‘빌드업 축구’가 태극전사들에게 가장 적합하다는 지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11월 두 차례 A매치 원정을 마친 벤투 감독은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대표팀 선수들 함께 입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빌드업 축구’에 대한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은 ‘2차 예선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빌드업 축구가 유효한 전술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취재진의 물음에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에 빌드업 축구가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래서 계속해 나가고 있고, 더 발전시키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국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에서 4경기를 치르는 동안 2승2무(승점 8점)의 성적을 거두면서 한 경기를 더 치른 투르크메니스탄(3승 2패·승점 9점)에게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에 랭크됐다.

다만 한국은 최근 북한과 3차전, 레바논과 4차전까지 황당한 ‘연속 무관중 경기’를 치르는 동안 득점 없이 비겼고, ‘최강 전력’의 브라질에 0-3 완패를 당하는 등 최근 3경기 연속 무승(2무 1패)에 빠졌다.

벤투 감독은 대표팀의 3경기 연속 무득점에 대해 “최대한 골 기회를 많이 만드는 게 중요하다. 어제 브라질전도 골 기회를 많이 만들려고 했다”라며 “득점을 만드는 작업이 효율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습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임 이후 베스트 11의 변화가 적어 내부 경쟁력이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다양한 의견이 나올 수 있고, 그런 의견을 존중하다”라며 “다만 레바논전과 브라질전만 따지면 두 경기의 전술과 선수 구성이 달랐다. 선수 선발에 대한 의견은 감독으로서 존중하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 평가전에서 빌드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브라질은 전방 압박을 잘하는 팀이다. 경기 중에 우리도 좋은 장면을 연출했다”라며 “빌드업을 통해 공격까지 이어가는 장면에서는 긍정적인 면도 봤다. 더 중요한 것은 그런 과정을 더 효율적으로 살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