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윗층 이웃에 흉기 휘두르고 투신 사망
40대, 윗층 이웃에 흉기 휘두르고 투신 사망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9.11.24 20:02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층간소음 다툼 계획범행 추정
휴일 아침 종교시설에 가던 50대 부부가 이웃이 갑자기 휘두른 흉기에 크게 다쳤다.

24일 오전 8시 45분쯤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A(48)씨가 윗층에 사는 B(59)씨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스스로 뛰어내려 숨졌다.

B씨 부부는 얼굴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 아파트 18층에, B씨 부부는 19층에 각각 산다.

B씨 부부는 종교시설에 가려 집을 나선 뒤 승강기에 올랐고 18층에서 A씨가 뒤이어 탔다.

A씨와 B씨 부부는 승강기 안에서부터 말다툼을 벌였고, 1층에 도착하자 A씨는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A씨는 B씨 부부가 쓰러지자 다시 승강기를 타고 올라가 자신의 집에 들어간 뒤 앞 베란다에서 뛰어내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가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층간소음 문제로 평소 다퉜고 A씨가 흉기를 준비해 B씨 부부를 기다렸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A씨에게 정신질환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