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나경원, 선거 도와달라고 미국 갔나… 부끄럽다”
심상정 “나경원, 선거 도와달라고 미국 갔나… 부끄럽다”
  • 경기신문
  • 승인 2019.11.28 20:1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야당 당리당략에만 혈안…
상상초월한 탈선에 절망” 비판
나 원내대표 즉각 사퇴 촉구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8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방미 기간동안 미국측에 ‘총선전 북미회담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국익을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당리당략에만 혈안이 돼 있는 제1야당의 모습에 부끄럽기 짝이 없다”며 “국민께 사죄하고 나 원내대표는 즉각 사퇴하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무리한 방위비 분담금 등 동맹을 돈벌이 대상으로 취급하는 미국을 설득하기 위해 초당적 외교를 하러 간 줄 알았더니 미국 측에 한국당 선거 도와달라고 간 것이냐”며 “상상을 초월하는 제1야당 원내대표의 탈선은 절망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대표는 “안보와 외교는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는 말이 무색하게 자신들의 선거 승리를 위해 한반도 평화를 동맹국가와 거래하려는 정당이 대한민국의 제1야당이라는 것은 우리 국가의 불행”이라며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국익을 위해 노심초사해야 할 외교전선에서 오히려 국익을 위협하고 국민을 모욕한 데 대해서는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 중 지난 20일 미국을 방문했을 때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게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총선이 열리는 내년 4월을 전후로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다만, 그는 이후 입장문에서 “올해 방한한 미 당국자에게 그런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라면서도 이번 방미 때 그런 요청을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영선기자 ysun@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