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광장] 안전으로 따뜻한 겨울을…
[열린광장] 안전으로 따뜻한 겨울을…
  • 경기신문
  • 승인 2019.12.02 18:23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문수 이천소방서장
고문수 이천소방서장

 

연일 최저 기온에 두꺼운 외투를 꺼내 입기 시작하면서 전열기, 보일러 등 난방기구 취급과 불 사용이 많아지고 있다. 최근 3년간 경기지역 주택화재 발생건수는 6천651건이며, 그 중 전열기구로 인한 화재는 26.4%에 달하는 1천757건이다. 추워진 날씨 탓에 실내활동이 많아지고, 실내 난방기구의 사용 증가로 화재·화상 등 주택화재가 자주 발생한다.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첫째, 대표적인 난방기구 전기장판은 내부 전선 합선, 과열 등으로 화재가 발생한다. 낡거나 접어둬서 전선이 끊어졌을 수 있는 전기장판은 사용하지 않고 폐기하는 것이 좋다.

둘째, 문어발식 콘센트로 인한 전기화재도 겨울철 화재의 대표적이다. 난방 제품을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을 때는 노후전선 안전진단 후 교체해야 하며, 보관할 때는 전선이 꼬이지 않도록 보관해야 한다.

셋째, 화목보일러로 인한 화재도 겨울철 화재 주범이다. 연통이 가열된 후 감싸고 있던 보온재가 발화돼 화재로 연결되거나 불똥이 주변 가연물에 쉽게 옮겨 붙을 수 있어 가연물과 이격거리를 두고 소화기를 비치해야 한다.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도 주택화재의 가장 큰 예방법이다.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로 화재 발생 시 신속하게 화재 진압과 대피할 수 있도록 경보음을 울려 반드시 필요한 소방기구이다.

모든 화재의 최선은 예방이다. 진압보다 대피를 우선이며 안전한 대피 이후 119신고·화재 초기진압 활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개개인 스스로가 안전수칙을 실천할 때 근본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주택화재는 가정의 행복과 생명을 위협하기에 더더욱 그렇다. 재산은 잃어도 언젠가 다시 모을 수 있지만 가족을 잃는 아픔은 그 무엇으로도 회복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올 겨울에는 부디 주택화재로 인해 눈물 흘리는 이가 없기를, 간절히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