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사·침묵’의 소리에 온전히 나를 돌아보라
‘생사·침묵’의 소리에 온전히 나를 돌아보라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12.02 20:09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립국악단, 6일 ‘반향’ 음악회
원일 신임 예술감독 첫 무대
천장·진혼곡 등 명상곡 선사
원일


경기도립국악단(예술감독 원일)은 오는 6일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음악과 소리를 들으며 한해를 조용히 반추해보는 음악회를 ‘반향’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되는 소리(음악)의 구성을 통해 자신 본연의 모습에 집중해보는 공연이다.

공연은 삶과 죽음, 침묵의 소리로 내면을 투영하고 무대의 소리들과 함께 무대를 직접 걷게 되는 체험을 통해 진정한 나의 모습을 만날 수 있는 기회와 동시에 쉼과 위안을 제공한다.

공연은 먼저 티베트의 죽음 의식인 ‘천장(天葬)’을 관현악곡으로 표현한 ‘관현악 천장(天葬)’, 여창가객 강권순 선생과 용인시립합창단의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위로한 ‘진혼곡 Bardo-K’로 시작해 삶과 함께 공존하는 죽음에 대한 메시지를 전할 것이다.

이어 침묵의 노래인 존 케이지의 ‘4분 33초’와 명료한 음악인 아르보 패르트의 ‘거울 속의 거울’로 한음, 한음이 귀를 조용히 두드릴 것이다.

또한 공연에서 특별히 마련 된 관객참여석에 앉는 관객들에겐 공연에 직접 참여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돼 있다.

매우 느리게 연주되는 ‘현악영산회상 中 상령산’에 맞춰 관객참여석 관객들은 무대 위에 준비 된 길을 따라 연주자들 사이사이를 직접 걷게 돼, 살아있는 소리와 나를 비추는 빛을 통해 온전히 자신에게 집중하는 명상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다.

이밖에 평온한 자연풍광을 가득담은 가야금3중주 임준희의 ‘순간’, 서정적인 선율과 편안함이 담긴 류시화 시인의 ‘여섯 줄의 시’, 유희경 시인의 ‘구름은 구름처럼 구름같이 구름이 되어서’, 원일 예술 감독의 위촉 초연곡인 ‘소리 시나위Ⅰ’가 이어진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공연은 원일 경기도립국악단 신임 예술감독의 첫 무대로, 2020 경기도문화의전당 시즌제 레퍼토리에 맞춰 새로운 변화의 흐름에 있는 공연이라는 점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