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이 만든 재활용 작품들 이웃들에 기부
청소년들이 만든 재활용 작품들 이웃들에 기부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12.02 20:09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 광정동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 장난감·이불 제작
미혼모·다문화가정에 전달

 

군포문화재단 광정동청소년문화의집은 최근 청소년 나눔 시민 프로젝트 ‘라온 울림’ 활동을 통해 제작한 업사이클 장난감 및 이불 등의 물품을 관내 미혼모보호시설 및 다문화가정에 기부했다고 2일 밝혔다.

재단이 지난 5월부터 진행해 오고 있는 ‘라온 울림’은 여성가족부의 지원으로, 민주시민 소양교육, 환경 및 나눔교육과 폐장난감 업사이클링 및 천사이불 프로젝트를 추진해 온 사업이다.

참여 청소년들은 그동안 뚝딱장난감수리연구소를 운영하는 어르신들로부터 장난감의 기본 원리부터 소독 및 수리에 이르는 교육과 이불을 만들기 위한 바느질 교육을 받아 기부 물품을 만드는데 구슬땀을 흘렸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업사이클 장난감 25점과 이불세트 10세트, 스카프빔 및 배앓이방지 니퍼 50여장이 만들어졌고, 청소년들은 관내 미혼모 보호시설인 새싹들의 집과 다문화가정 지원 단체 아시아의창에 물품을 나눠 기부했다.

재단은 이번 라온울림 프로젝트를 통해 청소년들이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수 있는 바탕을 가지고 건강한 인성을 지닌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직접 제작법을 공부해서 만든 물품들을 필요한 곳에 기부하는 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이 시민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깨달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자신의 역량을 주변과 나누며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 및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