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인구 감소로 30년 내 마을 82% 사라질 수도”
“가평 인구 감소로 30년 내 마을 82% 사라질 수도”
  • 김영복 기자
  • 승인 2019.12.02 20:39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인구 위기 지도 제작
전국 첫 마을 단위까지 정리
가평군 ‘인구 위기 지도’. 상단부터 고령화율, 인구소멸지수, 5년간 인구증감률./가평군 제공
가평군 ‘인구 위기 지도’. 상단부터 고령화율, 인구소멸지수, 5년간 인구증감률./가평군 제공

 

가평군이 인구 감소로 30년 안에 마을 약 10곳 중 8곳이 사라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가평군은 최근 마을별 ‘인구 위기 지도’를 제작하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그동안 전국 시·도·구의 인구 위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도가 제작된 적은 있으나 기초지자체 단위의 행정리 인구위기상황을 보여주는 지도가 제작된 것은 처음 시도된 것이다.

가평은 지난 5월 말 기준 인구 6만4천504명 중 65세 이상 인구가 23%를 차지하는 등 초고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2일 가평군에 따르면 이 지도는 가평지역 126개 마을(리)의 고령화율, 인구소멸지수, 최근 5년간 인구증감률 등을 담고 있다.

가평에서 65세 이상 인구가 20%가 넘는 마을은 105곳(83%)에 달한다.

30%가 넘는 마을도 46곳(37%)이나 된다. 특히 인구 소멸 위험 지수가 0.5 미만인 마을이 약 82%인 103곳이다.

인구 소멸 위험 지수는 20∼39세 여성 대비 65세 인구 비율로, 30년 안에 소멸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다.

다만 이 지수는 출생과 사망만으로 집계하는 자연 증감률을 예측하기 때문에 전입·전출 등 사회적인 이동에 따른 인구 추이를 고려, 인구 정책에 참고한다.

최근 5년간 자연적 요소와 사회적 요소를 모두 반영하면 인구가 감소한 마을은 53곳(42%)으로 준다.

이들 마을은 인구 전입에도 불구하고 인구가 늘지 않아 소멸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가평군은 판단했다.

박재홍 군 기획감사담당관은 “저출산 고령화에 대응하고자 마을별 상황을 총정리해 인구 위기 지도를 제작했다”며 “마을 단위까지 정리한 지도는 전국에서 처음”이라고 밝혔다.

/가평=김영복기자 ky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