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사상 최초 성적 사전 유출 교육평가원 “예정대로 4일 발표”
수능 사상 최초 성적 사전 유출 교육평가원 “예정대로 4일 발표”
  • 박건 기자
  • 승인 2019.12.02 20:58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험생들 평가원 홈페이지 접속
소스코드 취약 ‘연도값 변경’방식
312명 본인 성적 사전조회·출력
3시간30여분후 서비스 차단조치

“혼란야기·심려 끼친점 사과”
조회방법 유포자 고발여부 검토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수험생 300여명이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일이 벌어졌다.

교육과정평가원은 “수험생과 학부모들께 혼란을 야기해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사전 유출을 확인하면서도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2일 평가원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6분부터 이날 오전 1시 32분까지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

이들 학생이 조회한 성적은 올해 본 수능 성적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가원은 “학생 312명은 이 서비스에 공인인증서로 본인을 인증한 다음 ‘소스 코드’의 취약점을 이용해 연도 값을 ‘2020’으로 변경했다”며 “졸업생(재수생)에 한해 가능했으며, 다른 사람의 성적은 볼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성적 공개 예정일(4일)을 앞두고 사전 모의 테스트 과정에서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올해 수능 성적 데이터가 연결돼 있었는데, 일부 응시생이 발견해 올해 성적을 조회했다는 것이다.

평가원은 상황을 인지하고서 이날 오전 1시 33분 관련 서비스를 차단한데 이어 수능 성적은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공지했다.

평가원 관계자는 “당초 일정대로 제공하기로 했으며, 사전에 조회한 312명에 대해서도 성적을 예정대로 제공할 것”이라며 “성적을 사전 조회한 312명이나 사전 조회 방법을 온라인상에 유포한 응시생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로 형사 고발하는 등의 법적 대응은 법률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능 성적 출력 서비스, 웹 성적 통지 서비스,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 대학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서비스 등 수능 관련 서비스 전반을 점검하겠다”며 “면밀히 분석해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수능 사상 최초의 ‘성적 사전 유출’ 해프닝으로 남게 된 이번 사건은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한 응시생이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면서 촉발됐고,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는 수능 성적 확인 인증 글로 도배됐다./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