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베르테르와 파파게노
[창룡문]베르테르와 파파게노
  • 경기신문
  • 승인 2019.12.03 19:52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74년 발간된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은 간행되자마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베스트셀러로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유럽 젊은이들을 모방 자살 신드롬에 빠지게 했다. 소설속 주인공에게 공감한 젊은이들이 그를 따라 자살하는 사건이 빈번하게 일어났기 때문이다. 그러자 유럽 각국에선 금서 지정과 함께 발간을 중단하는 조치까지 내리고 급기야 괴테는 모방 자살을 하지 말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처럼 자신이 존경하던 인물, 또는 사회적으로 영향력 있는 유명인이 자살할 경우, 그 사람을 따라 자살을 시도하는 현상은 현대사회에선 더욱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 미국 사회학자 데이비드 필립스는 일찍이 이를 두고 ‘베르테르 효과’라 했다. 그는 20년 동안 자살을 연구하면서 유명인의 자살이 언론에 보도된 뒤 자살률이 급증함을 발견한 후 이같이 명명 했다는 것.

유독 전염률이 강한 것이 자살이라고도 한다. 그 중심에는 베르테르 효과가 있다. 각 나라별 사망률 증가역시 베르테르 효과가 첫 번째 원인이라는 통계도 있다. 우리나라는 불명예스럽게도 여기에 속한다. 실제로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누렸던 인기 연예인들이 자살로 유명을 달리했을 때 자살률이 어김없이 높아진 것만 봐도 그렇다. 이런 모방 자살은 특히 청소년에서 쉽게 나타난다. 또한, 자살한 유명인과 나이, 성별 등이 비슷할수록 모방률이 높다고 한다. 심리학계에선 자살 발생이 상승하는 요소 중 하나가 상세한 자살 보도도 한몫하고 있다고 한다. 때문에 지금의 보도는 예전보다 많이 신중해 졌지만 아직도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파파게노 효과’를 특히 강조하는 것도 이같은 이유다.이 효과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마술피리’의 캐릭터 파파게노가 요정의 도움을 받아 자살 충동을 극복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최근 부쩍 우리사회에서 자살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엊그제도 전 청와대 행정관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자살은 우리 국민들 상당수에게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충분히 인식하고, 책임감을 가지고 모두가 고민해야한다. 하지만 정치권은 아닌 모양이다. 죽음을 놓고 벌이는 작금의 행태를 보면 더욱 그렇다.

/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