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내가 보수통합의 적임자”… 한국당 원내대표 도전
강석호 “내가 보수통합의 적임자”… 한국당 원내대표 도전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2.03 20:22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된 힘으로 정치품격 높여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겠다”
기자회견서 경선 출마 선언

비박 3선인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강석호 의원은 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나된 힘으로 정치의 품격을 높이고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도록 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강 의원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으로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며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원내대표에 당선된다면 패스트트랙을 포함한 국회 강대강 대치 국면에서 협상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강 의원은 또 “저를 보수통합의 실질적인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며 “2016년 최고위원으로서 국정농단의 동반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당 화합을 위해 누구보다 노력했고, 한국당 뿐 아니라 보수정당 의원들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에서 여권이 가장 두려워 하는 것은 보수통합으로 원내 보수 정당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 보수통합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적재적소에 전문 분야 국회의원을 배치해 ‘자유한국당 드림팀’을 꾸리고, 저는 한발 물러선 협상가·중재자로서 원내대표가 될 것”이라며 “정책 화두를 중심으로 건전한 대여투쟁으로 중도층 포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오는 10일까지인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이날 결정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