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지방공기업 임원 명단 공개된다
채용비리 지방공기업 임원 명단 공개된다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2.03 20:30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정합격자 합격 취소 가능
앞으로 채용 비리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지방공기업 임원의 명단이 공개되며 부정합격자는 합격 취소 등 인사상 불이익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이같은 내용의 ‘지방공기업법’ 및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지방출자출연법) 개정법률 공포안을 3일 공포한다고 밝혔다.

개정법은 지방공기업 임원에 금품비리나 성범죄, 채용 비리 혐의가 있는 경우 이를 관할하는 지방자치단체장은 수사기관이나 감사기관에 의무적으로 수사·감사 의뢰를 하도록 했다.

또 채용 비리로 유죄판결이 확정된 지방공기업 임원 명단을 공개하고, 부정합격자는 합격 최소 같은 인사상 불이익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지방공기업이 추진하는 사업 중 다른 법에 따라 조사·심사를 거쳤거나 재난 예방·복구 지원과 관련된 경우 별도 타당성 검토를 받지 않아도 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지자체 출자·출연기관 관리도 강화된다.

지자체가 출자·출연기관을 설립하는 경우 기존에는 타당성 검토 수행기관에 자격요건을 두지 않았으나 개정법은 전문인력과 연구능력을 갖춘 전문기관으로부터 사전에 타당성 검토를 받도록 의무화했다. 자산총액과 부채규모, 종업원 수 등에 따라 일정 규모 이상인 출자·출연기관은 결산 시 ‘주식회사의 외부 감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회계감사인의 회계감사도 받도록 했다.

개정법은 공포 후 6개월 뒤인 내년 5월에 시행될 예정이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