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등 상호금융권 자영업대출 20% 증가
농협 등 상호금융권 자영업대출 20% 증가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12.05 20:02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말 기준 81조1000억원 기록
2016년이후 증가세는 점차 둔화
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자영업자인 개인사업자대출이 올해 들어 20% 늘었다. 같은 기간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 줄었다.

금융위원회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상호금융정책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농협과 수협, 신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개인사업자·집단대출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상호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지난 9월 말 기준 81조1천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67조4천억원) 대비 13조7천억원(20.3%) 늘어난 수치다.

대출 증가율 20%는 절대적으로 높은 수준이지만 2016년(연간 기준) 48.1%, 2017년 61.7%, 2018년 38.5%에 비하면 증가세는 점차 둔화하는 추세라고 금융위는 해석했다.

9월 말 기준 상호금융권 가계대출은 302조5천억원으로 작년 말 대비 7조3천억원(2.3%) 줄었다.

정부가 가계부채 및 집단대출에 대한 관리 강도를 높이면서 증가 속도가 가파르게 둔화하다 9월 말 기준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이다.

이 여파로 9월 말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1.71%로 지난해 말 1.2% 대비 0.51%포인트 상승했다.

상호금융권 집단대출 잔액은 9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말(17조4천억원) 대비 7조6천억원(43.8%) 감소했다.

2017년 4월 상호금융권 집단대출 취급 중단 조치 이후 여파가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