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산하기관 고양 이전 ‘후폭풍’ 파주·동두천 “지역 재검토하라”
道 산하기관 고양 이전 ‘후폭풍’ 파주·동두천 “지역 재검토하라”
  • 최연식 기자
  • 승인 2019.12.08 20:02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가 경기관광공사 최적지”
“경기문화재단, 동두천으로”
경기도에 각각 강력 건의
경기도가 산하 공공기관 3곳을 2024년까지 고양시로 이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자 인근 지자체들이 반발하는 등 후폭풍을 맞고 있다.

파주시와 동두천시는 3개 기관이 한 곳으로 이전되면 남북접경지역 주민 피해 의식 회복을 고려하지 않고 경기북부 지역균형발전에도 역행한다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6일 성명을 내 ‘공공기관 경기북부 이전 지역 재검토’를 촉구했다.

최 시장은 성명에서 “파주에는 경기관광공사 직원 85명 중 30여 명이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근무하고 있다”며 “경기관광공사는 핵심사업의 대부분이 파주 DMZ 일원에서 추진되는 만큼 현장성을 반영한 파주시가 최적지”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파주시는 접경지역이라는 이유로 각종 규제에 발목이 잡혀 발전의 속도를 내기가 힘들었고 주민들 역시 그로인한 피해의식이 만연해 있는 상태”라며 “3개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이 한곳으로 정해져 경기북부 균형 발전이라는 이전 취지가 반감돼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3개 공공기관 중 경기관광공사 이전 지역을 신중하게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환 예정인 미2사단 캠프 모빌 부지 내에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 유치를 위해 노력해 온 동두천시도 경기문화재단 고양시 이전 소식에 당혹감을 보이고 있다.

미군 부대 평택 이전으로 지역경제가 침체한 상황에서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를 통한 지역 성장 동력을 확보하려 한 계획에 비상이 걸린 것이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경기도 산하 3개 공공기관 고양시 이전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정부에 미군 부대 반환을 촉구하고, 경기문화재단 유치를 경기도에 강력히 건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5일에는 경기도민 청원 게시판에는 ‘경기 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 중 1∼2곳이라도 파주시로 이전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왔다.

앞서 경기도는 4일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곳을 2024년 8월까지 고양시로 이전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진양현·최연식기자 c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