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보육교사, 원생 조리실 방치 훈육
어린이집 보육교사, 원생 조리실 방치 훈육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12.09 20:2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아동학대 혐의 검찰 송치
어린이집 내 조리실에 원생들을 가두고 방치한 30대 보육교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미추홀경찰서는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인천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30대)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 인천시 미추홀구 한 어린이집 내 조리실에 2~4살 원생 3명을 각각 10~20분 가량 혼자 두는 등 방치해 정서적 학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에게 “아이들이 싸우거나 말을 듣지 않아 훈육 차원에서 조리실에 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올해 8월 피해 아동의 학부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를 벌였고 최근 기소 의견으로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피해 학부모는 A씨가 한 원생의 멱살을 잡고 흔들거나 팔을 낚아챘다고도 주장했으나 경찰은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며 신체적 학대 혐의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리실에 방치한 행위는 어린이집 내 폐쇄회로(CC)TV에 모두 찍혔다”면서도 “신체적 학대 의혹은 명확한 증거가 없었다”고 말했다.

/인천=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