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복지기준선, 시민과 함께 만든다
인천 복지기준선, 시민과 함께 만든다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12.12 19:16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인천복지재단, 시민 대토론회
500여명 참여…분야별 과제 논의
인천시와 인천복지재단이 12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라는 주제로 ‘인천복지기준선 설정’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와 인천복지재단이 12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라는 주제로 ‘인천복지기준선 설정’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와 인천복지재단은 12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라는 주제로 시민, 학계, 전문가, 복지 관련기관 등이 참여해 ‘인천복지기준선 설정’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복지기준선 추진위원회, 지원TF, 시민복지평가단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직접 신청한 500여 명의 인천시민이 참여한 민선7기 복지 분야 최대 규모 토론회로 시민과 함께 만드는 복지정책을 실현하는 과정으로서 큰 의미가 크다.

토론회에서는 분야별 과제 ▲소득분야 (인천형 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등) ▲주거분야 (공공임대주택 확충 등) ▲건강분야(필수의료 보장을 위한 진료권별 공공의료기관 설치확대 등) ▲교육분야 (교육약자를 위한 교육환경 조성사업 시행) ▲돌봄분야(인천형 다함께 지역돌봄의 추진 등)에 대해 논의됐다.

이날 박남춘 시장은 “인천의 복지기준은 개인과 공동체, 공공의 영역에서 함께하는 공감과 노력으로 마련되는 만큼, 시민이 체감하는 현실적 복지기준이 돼야 한다”며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과 아이디어를 복지기준에 적극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천시민이라면 누구나 누려야 할 인천 복지기준은 시민과 함께 의견을 공유하고 각 분야별 우선 실천과제 및 재정여건 등의 검토를 거쳐 2020년에 발표할 계획이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