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겨울철 안전대책 추진
강화군, 겨울철 안전대책 추진
  • 이환 기자
  • 승인 2019.12.12 19:16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은 겨울철 폭설·한파·재난 취약시설 사고 등으로부터 군민을 보호하기 위해 ‘2019년 겨울철 관계기관·민간단체 방재 대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지난 9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를 겨울철 특별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앞서 군은 지난 10일 그동안의 사전대비 사항과 향후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청사에서 겨울철 방재 대책 회의 및 안전관리 민관협력위원회를 개최하고, 철저한 사전대비 및 조기 대응체제를 구축해 인명·재산 피해와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군은 사전대비단계, 비상 1·2·3단계 등 비상근무 체계에 맞게 상황을 관리하고 대응할 방침이다.

또 강설 시 교통취약지역의 사전대책을 수립하고, 제설 장비 320대, 제설 인력 494명을 동원해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현재 군은 CCTV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24시간 선제적 상황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동절기 재난 취약시설 비닐하우스 198㏊, 인삼재배시설 201㏊, 축사 42㏊, 양식장 132㏊에 대해 사전점검을 완료했다. 특히 취약계층 맞춤형 집중관리를 통해 홀몸노인 및 거동불편자 등이 거주하는 주거시설은 사전점검 및 긴급안전 서비스를 추진하

고 있으며, 관내 경로당 233개소에 대해서는 난방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환기자 hwa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