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축구팀, 벨 감독에게 첫 승 선물
한국 여자 축구팀, 벨 감독에게 첫 승 선물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12.15 19:48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채림 멀티 골·정설빈 쐐기 골
대만을 3-0으로 꺾고 1승1무
내일 일본과 여왕자리 놓고 격돌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여자부 2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한국 강채림이 전반29분 선제골을 넣고 있다./연합뉴스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여자부 2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한국 강채림이 전반29분 선제골을 넣고 있다./연합뉴스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차전에서 대만을 꺾고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 행진을 이어가며 일본(2승)과 우승을 다투게 됐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대만과 대회 2차전에서 강채림의 멀티 골과 정설빈(이상 인천현대제철)의 헤딩 쐐기골을 앞세워 3-0으로 이겼다.

벨 감독은 부임 이후 2경기째 만에 첫 승리를 맛봤고, A매치 데뷔골을 터트린 강채림은 ‘벨 감독 체제’에서 1, 2호 골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대만을 상대로 A매치 13연승을 거두면서 역대 전적 13승 2무 4패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중국(1무 1패·승점)과 비긴 한국은 대만을 꺾고 1승 1무(승점 4점)을 기록, 2승을 거둔 일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한국은 17일 오후 7시30분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리는 일본과 최종전에서 우승을 타진하게 됐다. 최종전에서 한국이 일본을 꺾으면 2005년 대회 우승 이후 14년 만에 챔피언 트로피를 되찾아오게 된다.

벨 감독은 중국과 1차전에 선발로 나섰던 11명을 모두 바꿔 최전방에 정설빈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좌우 날개에 김상은(구미스포츠토토)과 강채림을 내세운 4-3-3 전술을 가동했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전은하(경주한수원)가 맡고 이소담(인천현대제철)-권은솜(수원도시공사)가 수비형 미드필더 조합을 이뤘다.

19살로 대표팀의 막내인 추효주(울산과학대)가 왼쪽 풀백으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가운데 박세라(경주한수원)가 오른쪽 풀백을 맡았다. 중앙 수비는 이은미(수원도시공사)와 어희진(구미스포츠토토)가 담당했고 골키퍼를 맡은 전하늘(수원도시공사)도 A매치 데뷔전을 경험했다.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이은미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프리킥이 수비에 가담한 대만 미드필더 쩡수오의 머리를 맞고 크로스바를 때린 데 이어 전반 18분에는 김상은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가 아쉬움을 남겼다.

공세를 이어간 한국은 전반 29분 전은하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때린 중거리 슛이 대만 골키퍼를 맞고 흘러나오자 강채림이 재빠르게 쇄도하며 오른발 슛으로 결승 골을 꽂았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 1분 만에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뛰어든 정설빈의 오른발 슛이 대만 골대 옆 그물에 꽂혔고 후반 7분에도 이은미의 후방 패스를 받은 김상은이 빠른 드리블로 골 지역 왼쪽까지 침투해 왼발 슛한 볼이 골키퍼 발끝에 걸려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대표팀의 추가 골은 후반 25분 터졌고, 주인공은 결승 골을 작성한 강채림이었다.

강채림은 후방에서 권은솜이 투입한 패스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잡아 드리블한 뒤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대만 골키퍼의 가랑이 사이를 뚫고 멀티골을 완성했다.

한국은 후반 43분 이소담의 왼쪽 코너킥을 정설빈이 골지역 정면 부근에서 헤딩으로 쐐기골을 꽂으면서 3-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