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실이면 심각”
손학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실이면 심각”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2.23 20:53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임덕 넘어 민심이 떠날 것”
검찰의 철저한 수사도 촉구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3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번 선거개입 의혹마저 사실로 밝혀진다면 이것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다. 레임덕 현상을 넘어 민심이 완전히 떠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지난 보수정권에서 자행된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은 임기 내내 정권의 정통성 문제를 야기한 바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이미 드루킹 사건으로 도덕성에 큰 상처를 입은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이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특히 검찰은 하명수사의 수혜자인 송철호 시장이 지난 2017년 10월 12일 단독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송병기 부시장 업무일지에서 중앙당과 청와대가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제거하고 ‘송철호 체제’로 정리하려 한다는 내용과 ‘대통령에게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과 그의 동생은 용서받지 못할 사람들’이란 메모가 새롭게 발견됐다는 보도도 있다”며 “이 메모가 사실이라면 송철호 시장을 당선시키기 위해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에 개입하였다는 개연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우려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께 의혹에 대해 조속히 해명할 것을 촉구한다”며 “아울러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수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