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자율주행 등 글로벌 혁신 4개 업체와 MOU
서철모 화성시장, 자율주행 등 글로벌 혁신 4개 업체와 MOU
  • 최순철 기자
  • 승인 2020.01.12 20:24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美 IT·가전전시회 참석
‘화성시로 진출’ 기업상대 세일즈

자율차 상용화·스마트시티 조성
협약 체결 기업과 기술협력 추진
서철모 화성시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로컬모터스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화성시 제공
서철모 화성시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로컬모터스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화성시 제공

 

지난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서 서철모 화성시장이 글로벌 기업을 상대로 ‘화성세일즈’를 펼쳤다.

12일 시에 따르면 서 시장의 이번 화성세일즈는 현대차 연구소, 기아차 공장, 자율주행 실증도시(K-City) 등 풍부한 인프라를 기반으로 미래차 산업을 집중 육성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다.

이번에 열린 ‘CES 2020’에는 전 세계 4천500여 기업이 참여해 다양한 혁신기술을 공개했다.

특히, 전기차, 자율주행차를 비롯해 플라잉카 등 신기술들이 대거 공개되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서 시장은 이런 첨단기술 트렌드를 살펴보는 한편, 전시회에 참여한 자율주행 업체와 화성시 산업 인프라, 경제여건 등을 공유하며 향후 화성시로의 진출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 결과 미국 3D프린팅 차량 제작업체 ‘로컬모터스’와 중국 자율주행 AI개발업체 ‘호라이즌 로보틱스’ 등 4곳과 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로컬 모터스는 고객 니즈를 반영해 3D 프린터로 44시간만에 차량을 생산하고, 호라이즌 로보틱스는 ‘미래의 인텔’로 불리며 자동차용 영상인식 AI칩을 제작하는 곳이다.

이노비즈는 정밀성이 높은 자율주행 센서 ‘라이더’를 개발한 스타트업 기업이며, 발렌스는 음악, 영상, 데이터 등을 단일케이블로 대용량을 전송할 수 있는 ‘HD BaseT’기술로 유명하다.

협약에 따라 당사자들은 화성시 자율주행 특화 스마트시티 조성과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기술협력, 정보공유, 규제완화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11일 자신에 SNS를 통해 MOU 체결 소식을 전하며 “이들 기업들은 화성시와 함께 자율주행 특화 스마트시티 조성과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기술협력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경제의 흐름과 미래의 기술을 한발 앞서 목격할 수 있었다”며 “미국, 중국, 이스라엘의 자율주행 센서와 영상인식 AI, 차량용 반도체, 3D프린터 등의 선진기술을 보유한 업체들과 MOU를 통해 자율주행기술의 메카로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됐다”고 강조했다. /화성=최순철기자 so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