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시산책]악한 형상의 가면
[아침시산책]악한 형상의 가면
  • 경기신문
  • 승인 2020.01.13 20:01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한 형상의 가면

                                    /브레히트

내 방 한쪽 벽면에 일본 목각 제품 한 개가 걸려 있다.

금색 칠을 한, 악마 형상의 가면이다.

이마에 툭 불거진 힘줄을

감전된 듯 나는 본다. 그것은

악한 것도 얼마나 힘든 일인지를 보여 준다.

- Bertolt Brecht베르톨트 브레히트 ‘서정시를 쓰기 힘든 시대’ / 민음사

세상에, 해일이 일거나 지진과 폭풍이 일어나는 일이 많다. 들고 일어나는 것에는 아픔이 많다. 아프다. 아픈 계절들이 많아지는 곳을 ‘세상’이라고 이름 지었을 때부터 “조각”한 “가면”은 지금도 잘 팔린다. 불끈 “힘줄” 드러낸 조각이 인기다. 예민한 조각가는 숨어 조각할 나무를 베고 있다. 신제품 가면이 잘 팔리는 계절이므로.

/권오영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