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중도세력과 통합해 정치구조 바꿔야”
바른미래 “중도세력과 통합해 정치구조 바꿔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1.13 20:51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최고위원회의서 밝혀
檢인사 관련 정부 고강도 비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3일 “바른미래당도 제3세력 통합으로 우리나라 정치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중요한 건 정치적 이합집산이 아니라 국가의 미래를 위한 중도통합”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가 전날 ‘제3세력 통합 추진을’ 제안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이어 “지역 통합에 대해서는 지역적으로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하더라도 신중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미래 세대가 우리 정치의 중심에 서지 않으면 그 어떤 정치 개혁도 국민에게 설득력을 가질 수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제3지대 통합 논의가 자칫 특정지역의 정치세력이 또 하나 만들어지는 것에 그치면 또 다른 구태정치가 될 것”이라며 “지역이 아닌 중도세력의 통합을 전제로 하고, 이를 위해 정치 세대교체가 새 우선 과제로 놓인다면 통합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검찰 인사·대북정책 등을 놓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윤석열 사태로 정치가 둘로 나뉘어 싸우고 있다. 그것도 청와대와 검찰의 대립이다. 야단이다”라며 “조국 사태와 마찬가지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가 국론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권이 자기 입맛에 따라 임기가 보장된 검찰 총장의 거취를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사실이 근본 문제”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에 다시 재갈을 물려 국론 분열을 격화시키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