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지역 노동상담 근로자 10명 중 3명 “임금 문제”
인천·경기지역 노동상담 근로자 10명 중 3명 “임금 문제”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0.01.14 20:03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체불·퇴직금·연차수당 順
대부분 노조 없는 영세사업장
지난해 인천·경기 지역 근로자 10명 중 3명이 임금과 관련한 고충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민주노총 인천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본부 노동법률상담소에 접수된 근로자 2천33명의 상담 3천460건 중 1천67건(30.8%)이 임금과 관련한 내용이다.

세부내용은 임금 체불이 251건으로 가장 많았고 퇴직금 248건, 연차수당 172건, 시간외수당 137건. 최저임금 90건 등의 순이었다.

임금 문제 말고도 노동청 진정·고소 등 절차에 대한 상담(493건)과 해고·징계 관련 상담(391건)이 주를 이뤘다.

상담소를 찾은 근로자 대다수는 노동조합이 따로 없는 영세사업장에서 일하는 것으로 민주노총 측은 추정했다.

이들 근로자 가운데 노조에 가입했다고 응답한 이는 104명(5.8%)에 불과했다.

노조에 가입하지 않았거나 해당 질문에 아예 답변하지 않은 근로자가 1천692명(93.2%)에 달했다. 고용 형태를 보면 정규직은 411명(22.4%)에 그쳤고 일용직·파견직·기간제를 포함한 비정규직이 다수였다.

인천 민주노총 관계자는 “지난해 상담 건수가 전년보다 1천720건 늘었다”며 “퇴직금이나 연차수당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으면 체불임금 문제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각 관할 노동청의 철저한 근로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