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아르테자이’ 76㎡평형 1가구 분양에 8498명 몰려
안양 ‘아르테자이’ 76㎡평형 1가구 분양에 8498명 몰려
  • 이주철 기자
  • 승인 2020.01.14 20:09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6대책으로 규제지역 압박
수도권 비규제지역으로 눈 돌려

무순위 청약에 부동자금 쏠려
수원도 5087대 1 경쟁률 보여
정부가 12·16 부동산 대책으로 규제지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자 수도권 비규제지역에서 자금력을 갖춘 사람들이 미계약분을 노리는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14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에 당첨자가 발표된 안양시 만안구 아르테자이 전용면적 76㎡A 1가구에 대한 무순위청약 경쟁률은 8천498대 1에 달했다.

미계약분 8가구 모집에 총 3만3천524명이 몰려 평균 4천19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 중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인 전용 39㎡B(3가구)도 경쟁률이 1천37대 1에 달했다. 이 외 주택형의 경쟁률은 ▲39㎡A(1가구) 1천141대 1 ▲49㎡B(1가구) 5천978대 1 ▲76㎡B(2가구) 7천398대 1 등이다.

무순위 청약은 1순위 청약 마감 후 부적격 당첨자 등을 거르고 남은 물량에 대해 무작위 추첨을 하는 것이다. 청약통장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19세 이상인 경기·인천·서울지역 거주자라면 누구나 접수할 수 있다.

분양시장에서는 무순위 추첨이라고 해도 경쟁률이 네자릿수를 넘어가는 것은 흔치 않은 일로 보고 있다. 아르테자이는 안양예술공원입구 주변지구 재개발에 따라 지하 3층~지상 최고 28층, 12개 동 총 1천21가구로 조성된다. 이 단지는 지난해 12월 초 분양 당시 평균 분양가가 3.3㎡당 2천51만원으로, 단지가 들어서는 만안구 일대에서는 처음으로 3.3㎡당 2천만원을 넘었다.

정부가 세금·대출·청약·공급 등을 총망라한 12·16 대책으로 규제지역을 겨냥하면서 비규제지역의 이점은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 전매제한이 6개월로 짧은 데다 유주택자나 세대원도 청약할 수 있어 단기 투자 수요가 몰렸다는 해석이다. 바로 옆 자치구인 동안구가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는 것과도 대비된다.

지난달 수원에서도 이 같은 ‘풍선효과’가 감지됐다. 지난달 28일 수원시 권선구에 들어서는 ‘수원 코오롱하늘채더퍼스트’ 무순위 청약에서는 14가구 모집에 7만1천222명이 몰려 5천87대 1의 경쟁률이 나왔다.

이 역시 사람들이 몰린 데는 비규제지역이라는 점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당시 당첨자에는 20대와 30대도 5명 포함됐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