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안철수, 당과 나라 미래 함께 論하자”
손학규 “안철수, 당과 나라 미래 함께 論하자”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1.20 20:3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용적 중도정치 지향 적극 환영
조속한 시일 내 만남 공식 제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본격적으로 정치활동을 재개한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 “조속한 시일 내에 당과 나라의 미래를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갖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대표의 귀국을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열렬히 환영한다. 안 전 대표가 앞으로 바른미래당과 한국 정치의 새길을 여는데 최선을 다해 힘껏 돕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년 4개월 동안 해외에서 성찰의 시간을 가진 안 대표가 우리 정치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면서 보수통합에 관심 없고 진영정치를 벗어나 실용적 중도 정치를 지향한다고 한 것에 적극 환영한다”며 “이러한 철학이야말로 제가 그동안 숱한 모멸 속에서도 우리 바른미래당을 지켜 온 가치”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최고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에게 만나자는 제의를 했느냐’는 질문에 “제가 공개적으로 만나자고 했다. 오늘 안 전 대표가 광주를 갔다가 온다고 하니 그후 연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언제든지 (연락이) 가능하다고 본다. 저는 항상 안 대표와 논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주변 정리부터 하고 연락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의 신당 창당 여부에 대해서는 “꼭 그렇게 보지 않는다. 어제 보수통합에 관심이 없고 실용적인 중도 정당을 만들겠다고 (안 전 대표)가 했는데 이게 바른미래당과 저 자신의 철학과 가치”라고 답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