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1승만 더하면 도쿄행 티켓
김학범호, 1승만 더하면 도쿄행 티켓
  • 연합뉴스
  • 승인 2020.01.20 20:49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AFC U-23 챔피언십
내일 호주와 준결승서 대결
3위까지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한국, 최근 전적 3승1무로 앞서
지난 19일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에서 2-1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에서 2-1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목표를 향해 순항하는 김학범호가 ‘도쿄행 직행 티켓’에 단 1승만을 남겨놓고 ‘해볼 만한 상대’인 호주와 맞붙는다.

▶▶관련기사 15면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15분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결승 대결을 벌인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이 걸려있다. 도쿄올림픽에서 아시아에 배정된 티켓은 총 4장으로 개최국 일본이 이미 1장을 확보한 상황에서 이번 대회 3위까지 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이에 따라 한국-호주, 우즈베키스탄-사우디아라비아의 4강 대진에서 승리하는 팀이 결승전 결과와 상관없이 올림픽 진출권을 따내고, 나머지 1장의 주인공은 준결승전 패자끼리 싸우는 3~4위전에서 결정 난다.

김학범호는 호주만 꺾으면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하게 돼 비장한 각오로 준결승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은 호주와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10승2무2패로 크게 앞서 있다. 최근 4경기에서는 3승 1무를 거두고 있다. 2014년 11월 U-21 중국 4개국 친선대회에서 0-1로 진 게 마지막 패배였을 정도로 앞서 있다.

한국과 호주는 최근 2년 동안 3차례나 만났다. 2018년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에서 한 조에 묶여 호주와 경쟁한 한국은 호주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3-2로 승리, 2승1무로 조 1위로 8강에 올랐고 호주는 1승2패에 그쳐 조 3위로 탈락했다.

지난해 3월에 치러진 2020 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도 한국은 김학범 감독의 지휘 아래 호주, 캄보디아, 대만과 H조에 묶여 호주와 또다시 맞붙어 나란히 2승 1무를 거뒀지만 골득실에서 앞선 한국이 1위, 호주가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호주와 2-2로 난타전 끝에 무승부를 거뒀다.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 본선에 대비해 말레이시아에서 전지훈련을 하면서 지난 3일 쿠알라룸푸르에서 호주와 비공개 평가전을 치러 1-1로 비겼다.

다만 이번 경기는 전후반 50분씩 치르고, 11명의 선발 선수를 모두 바꾸는 등 공식 경기로 치러지지는 않아 양 팀의 공식 역대 전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호주는 말레이시아에 전지훈련 때도 평가전을 했다. 또 캄보디아에서 열렸던 이번 대회 예선에서도 호주와 같은 조에 묶여 경기했다. 서로를 너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요르단과 8강전에서 승리한 한국은 20일 그라운드 훈련 대신 숙소 피트니스센터와 수영장에서 휴식을 겸한 회복훈련을 하려던 계획을 바꿔 다시 야외 훈련장에서 비공개 전술 훈련을 진행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