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열명 중 일곱 “용인은 살만한 도시”
시민 열명 중 일곱 “용인은 살만한 도시”
  • 최영재 기자
  • 승인 2020.01.22 19:37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민의 89.4%는 다른 지역에서 이주해 왔는데도 불구하고 시민 열 명 중 일곱 정도는 용인시를 고향처럼 여기거나 살만한 도시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열 명 가운데 세 명 정도가 집 때문에 5년 내 이주할 계획이 있다고 했으나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용인 내에서 이주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용인시가 공개한 ‘2019년 용인시 사회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32.2%의 시민이 현 거주지에서 15년 이상 거주했으며 22%가 10년 이상~15년 미만, 19.3%가 5년 이상~10년 미만 거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후에도 이 지역에 거주할 것인지(정주의식)에 대해선 68%가 (어느 정도 또는 매우) 그럴 것이라고 했으며, 18.3%는 보통이라고 했고, 13.7%만이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타 지역 출생 시민을 포함해 용인을 고향이라고 생각하는 시민은 66.4%로 나타났다.

특히 주택 만족도는 52.5%가 만족(매우 또는 약간)으로 도내 평균(46.8%)에 비해 높았고, 보통 36.4%, 불만족 11.2%의 순이었다.

현 거주지 만족도는 39%로 불만족(19.7%)보다 월등히 높았고, 불만족 이유는 교통불편(43.4%), 편의시설 부족(23.3%), 주차시설 부족(9.9%) 등이었다.

통근·통학 비율은 63.6%로 도내 평균(65.4%)보다는 약간 낮았고 평균 소요시간은 42분이었다.

또 사회복지 가운데 우선 지출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분야는 출산·보육 지원이 43%로 가장 많았고, 노인복지사업 확대(30%), 저소득층 구호(17.5%), 장애인복지 확대(6.4%), 외국인 지원(1.2%) 등이 뒤를 이었다.

정주 환경 개선을 위한 최우선 정책으로는 출퇴근 교통 개선·광역교통망 구축(30.2%)이 첫손에 꼽혔고, 난개발 없는 친환경 지역개발 추진(27.9%), 시민 행복 주거복지 정책(9.4%), 공공복지 서비스 강화(8.2%) 순으로 답했다.

이번 사회조사는 지난해 8월27일부터 15일간 1천590가구를 직접 방문해 면접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자세한 내용은 ‘용인통계’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