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인가족 설차례상 장보기 비용 평균 25만1494원
올해 4인가족 설차례상 장보기 비용 평균 25만1494원
  • 이주철 기자
  • 승인 2020.01.22 20:15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이용하면 19만4148원
수산물 가격 내리고 축산물 올라
올해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장보기 비용은 평균 25만1천494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평균 24만8천926원보다 1% 늘어난 수치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설을 앞두고 16∼17일 서울의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백화점, 슈퍼마켓 등 90곳에서 제수 25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제수 장만 비용은 전통시장이 19만4천148원으로 가장 적게 들었다. 일반 슈퍼마켓이 20만5천727원으로 뒤를 이었고, 대형마트 24만6천359원, 기업형 슈퍼마켓(SSM) 24만9천150원, 백화점 37만1천399원 순이었다.

품목별로는 수산물(-7.1%)과 과일(-3.8%)은 전년보다 값이 내렸지만, 축산물(3.1%)과 가공식품(3.2%), 채소·임산물(4%) 등은 값이 올랐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영향으로 돼지고기 가격은 4.4% 하락했다.

설 3주 전인 1차 조사(2∼3일) 때보다는 가격이 평균 0.7% 올랐고 참조기는 16.2%나 가격이 상승했다.

특히 참조기는 백화점(-27.1%)과 일반슈퍼(-23.5%), 전통시장(-9.0%)에서는 값이 내렸지만, SSM(21.3%)과 대형마트(22.2%)에서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