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산… ACL리그 일정 변화
우한 폐렴 확산… ACL리그 일정 변화
  • 정민수 기자
  • 승인 2020.01.29 20:42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팀 홈경기, 원정국가서 진행
12일 수원서 광저우와 경기 치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일정에도 변화가 생겼다.

AFC는 29일 “중국축구협회(CFA)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중국 팀의 ACL 조별리그 1∼3차전 홈 경기 일정을 원정 경기로 조정했다. 상대 팀과의 경기 순서를 바꾸는 방식”이라고 발표했다.

AFC는 “이번 결정은 각 조에 속한 팀과 함께 내렸다. 최근 중국에서 발발한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모든 참가 선수와 팀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예방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2월 12일 열릴 예정인 수원 삼성과 광저우 에버그란데의 G조 조별리그 1차전이 광저우가 아닌 수원에서 치러지게 됐다.

또 2월 11일 열리는 E조 조별리그 1차전 FC서울과 베이징 궈안 전은 베이징이 아닌 서울로 자리를 옮기고 2월 18일 진행될 F조 울산 현대의 상하이 선화와 2차전 원정경기가 울산에서 개최되며 H조 전북 현대의 상하이 상강과 2차전도 상하이가 아닌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다.

2월 11일 시작하는 ACL 조별리그에선 4개 팀이 한 조를 이뤄 홈·원정 경기를 한 차례씩 치른다.

올해 조별리그엔 베이징 궈안(E조), 상하이 선화(F조), 광저우 에버그란데(G조), 상하이 상강(H조) 등 동아시아 각 조에 중국 클럽이 한 팀씩 포함돼 있다.

기존의 일정대로라면 E조의 서울, F조의 울산, G조의 수원, H조의 전북 등 K리그 팀들은 2월 1∼2차전 중 한 차례씩 중국 원정을 앞둔 상황이었다.

그러나 ‘우한 폐렴’ 사태가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중국 원정에 대한 우려가 커졌고, 일단 중국 팀과의 맞대결 순서를 바꿔 중국 원정을 미루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AFC는 “중국 팀의 홈 경기가 열릴 4∼6차전과 관련한 추가 결정을 내리기 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