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양산을 출마 선언…"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편안함 버리겠다"
김두관, 양산을 출마 선언…"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편안함 버리겠다"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1.30 19:5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경남 양산을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에서 양산시을 지역구로 출마할 것을 선언한다”며 “민생과 개혁을 위한 국회, 지역주의 극복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제 일신의 편안함을 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출마 선언에 이어서 바로 현재 지역구인 김포갑의 시민들과 양산시민, 경남도민들에게 사과의 뜻부터 전했다.

김 의원은 “지난 6년 동안 따뜻하게 저를 지지해 주셨던 김포시민들게 너무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따뜻하게 손 잡아주셨던 한 분 한 분의 손길도, 자식처럼 키워왔던 김포의 현안사업들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0년 전 저에게 도지사를 맡겨 주셨던 양산시민, 경남도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린다”며 “반드시 승리해 양산시민과 경남도민 여러분께 진 빚을 제대로 갚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21대 총선이 국가의 미래에 중요한 선거인만큼 반드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기 위해 낙동강 지역에서의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낙동강 전투의 승리만이 지역주의 극복을 위해 싸워 온 노무현, 문재인 두 대통령님과 수많은 분들의 희생을 헛되지 않게 하고 크게는 50년 민주화의 역사를 지키는 길”이라며 “다시 한번 지역주의의 십자가를 지겠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