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불안 아랑곳 중국 눈치보기 급급” 심재철, 우한폐렴 정부 대응 강력 비난
“국민 불안 아랑곳 중국 눈치보기 급급” 심재철, 우한폐렴 정부 대응 강력 비난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1.30 20:3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의 중국인 입국금지 결정 거론
우리 정부의 미흡한 조치 지적
중국 관광객 본국 송환 등 요구
추가전염 원천 차단책 강구 촉구
교민 수송 오락가락 대책도 비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부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대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심 원내대표는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에서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했는데 우리 정부는 아직도 결정을 망설이고 있다”며 “국민 불안과 공포는 아랑곳없이 중국 눈치 살피기에 급급한,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우한 폐렴 확산에 공포감도 치솟고 있다. 정부는 중국 관광객 입국 금지 등 추가 전염 가능성을 원천 차단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 대표 시절 청와대가 컨트롤타워를 맡아야 한다고 했는데, 정작 자신이 대통령이 되자 보건복지부에 컨트롤타워를 맡겼다”고 비판했다.

또 “(우한 소재) 교민 송환을 두고도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증상이 있어도 태운다고 하더니 불과 9시간 만에 무증상자만 데려오겠다며 말을 바꿨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교민 격리수용 시설을 바꾸는 과정에서 발생한 혼란을 거론하며 “도대체 무엇 하나 제대로 깔끔하게 처리하지 못하는 최악의 무능 정권”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전날에도 우한을 경유한 이들의 한국 입국 정지, 중국인 입국 금지 및 한국에 체류 중인 중국 관광객 본국 송환 등 초강경 대응을 정부에 주문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