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사회통합 청년정책연구소 출범
한국당, 사회통합 청년정책연구소 출범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2.02 19:5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非운동권 총학생회장 20명 참가
청년 정책·국민통합 방안 연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인재영입위원회 특별행사 - ‘3040 사회통합 원팀’ 출범식에서 청년 활동가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인재영입위원회 특별행사 - ‘3040 사회통합 원팀’ 출범식에서 청년 활동가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일 전직 대학 총학생회장 20명으로 구성된 ‘사회통합 청년정책연구소’를 출범시켰다.

한국당 인재영입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3040 사회통합 원팀’ 특별행사를 열고 청년 정책과 국민 통합 방안을 연구 과제로 삼는 연구소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연구소에 영입된 청년 20명은 과거 비(非)운동권 총학생회 출신 30~40대로 구성됐다. 이들은 청년 아카데미, 강연, 정책 세미나 등을 통해 국민통합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는 “그릇된 이념에 빠진 운동권이 점령하던 대학 총학생회를 합리적 시각과 학생회 본연 역할에 충실한 밀레니얼 시대 총학생회로 바꿔놓은 주역들이 이 자리에 모였다”며 “이분들이 큰 역할을 하면서 더 많은 청년들이 용기를 내서 우리당을 찾게 되고 또 우리당은 청년친화 정당의 면모를 확고히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