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AI 면접관’
[창룡문]‘AI 면접관’
  • 경기신문
  • 승인 2020.02.09 19:11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채용은 얼마나 공정 할까? 최근 이를 예측 할 수 있는 여론조사가 나와 화제가 된 적이 있다. 한 취업 포털이 기업 인사담당자 222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는데 그 결과 “61%가 채용 공정성을 강화해야 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그만큼 불공정 하다는 의미다. 사람의 감정이 개입 되다보니 정확한 평가가 어렵다는 얘기도 된다. 실제 설문에 참여한 담당자들 조차 자사 채용 공정성을 100점 만점 기준 평균 77점으로 평가했을 정도다.

내용별로는 서류 전형의 경우 나이(46%), 학력(37%), 성별(33%), 출신학교(28%) 등이 불공정 평가항목으로 꼽았다. 면접은 결혼·연애·출산(49%) 나이(38%), 가족(20%) 등이었다. 그동안 불공정 채용 근절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계속되고 법적으로 각종 예방책을 강구 했지만 ‘기울어진 운동장’은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있는 셈이다.

그래서 대안으로 등장한 것이 AI 채용 시스템이다. 지원자의 개인 신상을 완전히 배제한 블라인드 면접보다 더 확실하다고 해서 기업들이 앞 다투어 도입하고 있다. 2018년 AI 면접위원을 활용하는 국내 기업은 6곳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AI 면접을 기업은 185개사로 늘었고 올해는 300개사가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AI 면접의 가장 큰 장점은 객관성과 비용 절감이다. 입력된 수만가지의 면접 영상과 음성 데이터를 평가 기준으로 삼고 상황극 등을 활용한 맞춤형 면접을 실시한다. 특이한 점은 음색과 숨소리는 물론이고 표정, 심장 박동, 혈류량까지 지원자의 심리 상태도 함께 살핀다는 것이다. 정답을 맞히는 것보다 문제 해결과 관련한 사고력을 평가하기 위해서 라고 한다. 그런 연후 상황 대처 능력이나 직무 역량을 평가해 해당 기업에 적합한 인재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요즘 취준생들은 AI 면접 준비를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 부르고 있다. 따라서 로봇과의 면접에서 성공하기 위한 맞춤형 심층 컨설팅 회사들도 속속 생겨나고 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의 공천 면접이 시작됐다. 정치의 계절이 실감 난다. 이시기 ‘AI 면접관’이 생각나는 건 왜 일까?

/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