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메르스보다 경제 악영향”
“코로나19가 메르스보다 경제 악영향”
  • 방기열 기자
  • 승인 2020.02.13 20:33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부총리 “경제지표 영향 빨라”
희생자 없는데 공포감 과잉 지적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오늘로 약 20일이 되는데 경제지표 변화를 살펴봤더니 5년 전보다 더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이 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청주 오송 소재 신풍제약에서 현장방문 간담회를 열고 “5년 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와 비교하면 지나친 공포감을 가진 것이 아닌가 한다”며 전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메르스 사태 때는 희생자가 38명 나왔지만, 이번에는 희생자가 없고 중증 환자도 없다”며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어 그렇게 불안감을 갖지 않아도 된다”고 꼬집었다.

홍 부총리는 현장방문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당시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지표가 더 나쁘다고 한 발언에 대해 “경제 영향이 더 빠르게 나타났다는 것이 더 적확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유제만 신풍제약 대표, 우성식 미코바이오메드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이 함께 참석했다.

/방기열기자 r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