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철도운행 중단 여부 모바일 앱으로 확인 가능하다
경기도내 철도운행 중단 여부 모바일 앱으로 확인 가능하다
  • 안경환 기자
  • 승인 2020.02.17 20:1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재지변이나 열차 고장 등으로 철도 운행이 중단될 경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나 버스정보단말기 등을 통해 도내 열차 운행 정보를 신속히 제공하는 시스템을 경기도가 올해부터 운영한다.

경기도와 한국철도공사는 ‘철도운행 정보 연계 및 협력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 17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는 출퇴근 시간대 철도 운행 장애로 인한 이용객 혼란을 줄이고, 관련 정보를 신속히 공유해 교통이용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목적을 뒀다.

협약에 따라 도는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철도 운행 정보를 신속히 공유 받아 시·군에 전파하고, 시내버스·마을버스·택시 등의 배차간격 조정이나 증차와 같은 탄력적 대응으로 교통 혼란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경기도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경기교통정보 앱, 경기버스정보 앱, 도로전광표지판(VMS) 등을 통해 철도 운행중단 정보를 도민에게 신속히 제공해 대체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정보 제공은 한국철도공사, 의정부 경전철, 용인 에버라인, 김포 골드라인 등이 운영하는 노선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박태환 도 교통국장은 “철도 운행중단 사태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 도민들의 교통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며 “원활한 시스템 운영을 위해 시군,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 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