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직 사임 평당원으로 백의종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직 사임 평당원으로 백의종군”
  • 정영선 기자
  • 승인 2020.02.20 20:5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세력과 先통합 결렬 밝혀
다음주 월요일 대표서 물러나
답보상태 野3당 합당 가시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당 대표직을 사임하고 앞으로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할 것”이라며 오는 24일 사퇴하겠다고 선언했다.

손 대표가 지난 2018년 9월 바른미래당 대표로 선출된 지 1년6개월 만이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저와 바른미래당은 2월 24일 자로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선언했다.

손 대표의 사퇴 결정으로 그간 원칙적 합의 이후에도 답보 상태를 이어온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3당 합당이 마침내 성사되게 됐다.

앞서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위원장은 각 당의 현 지도부가 모두 사퇴하는 것을 전제로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청년 세력과의 선(先)통합’을 주장해온 손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특정 조직과 꾸준히 접촉하며 통합시 당 대표를 청년들에게 넘기고 당의 지도부에도 (청년을) 과반수로 둬서 주도권을 넘기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최근 그 조직이 바른미래당 당원과 당직자들을 설득하기에 지나친 요구를 해와 통합 작업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한 명의 평당원으로 대한민국의 산업과 민생을 발전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새로운 정치를 열어갈 수 있도록 저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