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등 항공업계, 안전운항 위해 정부와 데이터 공유
대한항공 등 항공업계, 안전운항 위해 정부와 데이터 공유
  • 방기열 기자
  • 승인 2020.02.23 19:27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사 10곳 포함 국토부와 협약
政府, 사고 조사 ·분석 결과 제공
업계, 항공기 운항기록 등 공유
정부와 항공업계가 항공안전을 위한 안전 데이터를 공유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1일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대한항공을 포함한 항공사 10곳 등과 함께 ‘항공안전데이터 공유·분석·활용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서는 공유 대상 데이터의 범위, 데이터의 분석과 활용방안, 정부와 항공업계간 안전 증진을 위한 협의회 운영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국토부는 사고 조사·분석 결과, 항공기 고장·항공사의 안전의무보고 분석 결과, 항공교통관제 관련 기록 등을 제공하고, 업계는 항공기 운항기록, 비행자료 경향, 항공종사자 관련 통계, 항공기 정비신뢰성 분석 결과, 공항안전관리 관련 정보 등을 공유하게 된다.

단, 국토부는 개인정보 노출 등을 감안해 항공안전법령에 수집·분석된 안전 데이터는 항공안전 증진 목적으로만 활용한다는 내용의 정보보호 근거를 마련해 이달 28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공유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된 안전 취약 분야에 대해서는 항공업계와 협력해 선제적으로 개선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오는 2023년까지 항공안전 빅데이터 분석시스템도 마련한다.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지난 1946년 대한항공공사 설립으로 우리 항공역사가 시작된 이후 최초로 정부와 항공업계가 항공안전증진을 위해 상호간 협력하겠다고 협약한 데에 의미를 둔다”며 “이번 협약으로 우리나라의 항공안전 수준도 한층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방기열기자 r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